Utilitarianism

 

18세기 말부터 19세기 중엽까지 영국을 지배하였던 사회사상. 공리를 증진시키는 것을 행위의 목적과 선악 판단의 기준으로 삼는다. J. 벤담에 의하여 체계화되었고, J. 밀과 그의 아들 J.S. 밀을 중심으로 한 철학적 급진주의자에 의하여 발전되었다. 개인주의와 합리주의를 사상적 기조로 하여 공리 또는 최대의 행복 원리를 도덕의 기초로 삼는다. 즉 벤담에의하면, 인간의 본성은 고통과 쾌락에 의하여 지배되고 모든 인간행위의 동기는 필연적으로 쾌락을 추구하고 고통을 피하는 데 있으며, 그 결과 쾌락과 고통은 모든 인간행위에 대한 선악판단의 기준이 되는 것이라 했다. 벤담은 또 이러한 원리는 개인뿐만 아니라 사회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보고 결국 이기적인 개인의 결합체인 사회의 기본원리를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에서 구하였다. 그리하여 그는 법이나 정치제도 또는 도덕이나 종교도 모두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에 기여하는지 여부에 따라서 그 정당성이 판단되어야 한다고 주창했다. 특히 그는 국가의 기초는 계약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필요성에 있고, 그 필요성이란 개인을 산술적으로 계산한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벤담의 주장이 어떠한 질적 차이도 무시된 다수인의 행복이라는 점에 반해, J.S. 밀은 쾌락과 고통을 인간행동의 유일한 동기로 본다는 점에서는 벤담의 공리주의를 그대로 계승하였으나, 쾌락이 모두 양적으로 계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질적인 차이를 가지는 것이며 감각적 쾌락보다는 정신적 쾌락이 더 중요하다고 함으로써 공리주의를 수정하였다. 그것은 모든 인간을 평등한 존재로 보고 모든 인간이 1인으로서 계산되어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이 이루어진다고 주장했던 벤담의 사상과는 커다란 차이를 이루는 것이었다. 한편, 이에 앞서 J.S. 밀의 아버지이며 J. 벤담의 제자인 J. 밀은 벤담의 공리주의 원리에다 <관념연합>의 원리를 도입하여 쾌락을 추구하는 이기적인 개인 속에 이타적 행위를 할 수 있는 심리적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렇듯 공리주의는 영국 산업혁명기의 사상적 표현으로 등장하여, 여러 해 동안 수정·보완되면서 특히 19세기 영국의 선거제도와 의회제도를 비롯한 정치·법률·경제 등의 여러 제도의 민주적 개혁에 크게 이바지한 뒤, 산업자본주의의 전환과 함께 T.H. 그린 등의 이상주의로 바뀌어 갔다. → 대륙합리론  ......

term :

공리주의 (Utilitarianism)    John Stuart Mill    철학 (Philosophy)

video :

벤담의 공리주의 : EBS 하바드 특강 Justice : Michael Sandel  2011/01/03 : 4개의 동영상

 

공리주의의 문제점 : EBS 하바드 특강 Justice : Michael Sandel  2011/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