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uron

 

신경계의 구조적 ·기능적 단위 : 신경단위 또는 신경원(神經元)이라고도 한다. 신경세포와 거기에서 나온 돌기를 합친 것이다. 단순히 신경세포라고만 하였으나 뉴런이 단세포인지 다세포인지 모르던 때의 용어이다.......기능적으로는 신경세포(주핵체)와 수상돌기는 보통 하나로 묶어 취급된다. 정상적인 흥분의 전도는 신경체에서 축색을 향하여 일어나며, 시냅스를 거쳐 전도되어 다음 뉴런의 신경체 또는 효과기(效果器)에 흥분이 전도된다. 이와 같이 뉴런은 시냅스에 의해 다른 뉴런과 기능적 연락을 가지며 반사궁(反射弓)을 형성하여 신경계로서의 기능을 발휘한다.......기능에 따라 돌기의 분화가 다양하며, 감각뉴런 ·연합뉴런 ·운동뉴런으로 나눈다. ① 감각뉴런:감각기에서 받아들인 자극을 중추부로 전달한다........ ② 연합뉴런:중추부에 분포하고 있으며, 감각뉴런과 연합뉴런 사이에서 자극과 흥분을 중계한다. ③ 운동뉴런:중추부로부터 흥분을 반응기로 전달한다 ......

신경계는 신경세포로 구성된다. 예를 들면 사람의 뇌는 250 억 개의 신경세포로 구성되어 있다고 추정된다. 각각의 신경세포는 다른 모든 동물세포의 경우와 같이 세포내용, 즉 세포질 (세포액) 과 핵이 세포막으로 싸여 있다. 신경세포의 크기나 모양은 다양하지만 기본적으로는 항상 다음의 요소, 즉 1 개의 세포체 (cell body or soma) 와 세포체의 돌기인 1 개의 축삭 (axon or neurite) 및 보통 여러 개의 수상돌기 (dendrite or protoplasmic process) 를 함유하고 있다 ................ (함기선 1997)

.

신경세포 (Neuron) 는 일정한 한계 (약 -0.055 볼트) 이상으로 흥분하면 전기펄스를 방출한다. 그리고 두 수상돌기 (Dendrite) 에서 여자 자극 (exciting) 이 억제 자극 (inhibitory) 보다 더 강하게 들어오면 흥분한다. 또한 수상돌기에서 오는 자극의 정도는 빨대의 굵기에 해당하는 화학적 변화에 따라 변한다. 이러한 작동이 각각의 신경세포를 작은 컴퓨터로 만든다. 그것은 두 입력물의 합이 한계값 (threshold) 을 초과하는가 아닌가에 따라 이진수 신호를 방출한다. ...... 냄새, 촉감, 소리, 열, 고통, 평형감각, 팔다리의 위치 감각, 방광이 꽉 찼다거나 위가 비었음을 알려주는 감각, 이 모든 것들이 세포에서 전기신호로 변환된 다음, 축삭 (Axon) 를 통해 (어떤 것은 척수 (Spinal Cord) 를 통해) 뇌 속의 다른 신경세포들로 전달된다. 들어오는 전기가 있으면 나가는 전기도 있다. 전기신호는 축삭을 통해 온몸의 근육으로 전달되어, 호흡, 움직임, 환호, 달리기 등등 우리의 모든 행동을 가능케 한다. 우리의 신체는 지구상에서 가장 정교하고 복잡한 전기 설비망을 가지고 있다. 신경계의 배선은 인간이 만든 모든 컴퓨터와 인터넷 그리고 모든 전기 설비를 합친 것보다 더 복잡하다 ................ (Peter J. Bentley 2001)

term :

뇌 (Brain)   시냅스 (Synapse)   신경세포 (Neuron)   척수 (Spinal Cord)   신경과학 (Neuroscience)   신경망 (Neural Network)   생리학 (physiology)   신경전달물질 (Neurotransmitter)   학습 (Learning)   연결주의 (Connectionism)

site :

Wikipedia : Neuron   

Neuron Simulation : Duke 대학, 뉴런과 신경망의 컴퓨터 시뮬레이션 

신경해부학, 2013 2학기 : 연세대학교 : 조상현, 2007/05/07 ... 동영상 12개

paper :

신경세포 (Nerve cell) : Neuron : 함기선. 신문균. 최흥식

신경세포 : Peter J. Bentley

Video :

SNUOCW_뇌의신비 : 뉴런과 시냅스 : 강봉균

 

신경세포 : 뇌와 생각의 출현 4강 : BTN 기획특강 : 박문호 : 2007/04/30

 

신경세포망 : 뇌와 생각의 출현 5강 : BTN 기획특강 : 박문호 : 2007/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