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iel  Kahneman

 

(이스라엘 태생의 미국 인지심리학자·경제학자, 1934~ )

이스라엘 출신의 동료 심리학자 아모스 트버스키(1937~96)와 함께 불확실한 조건에서의 인간의 판단 및 의사결정에 관한 선구적인 심리학적 실험 연구를 통해 경제심리학·행동경제학·실험경제학이라는 불모의 분야를 개척하면서 경제학 연구의 차원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2002년 미국의 경제학자 버논 스미스와 함께 노벨 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카너먼은 1934년 텔아비브에서 유대계 프랑스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나 생후 3개월 때 부모를 따라 파리로 갔다. 6살 때 파리가 독일군에게 점령되자 그의 가족은 노란 별을 달고 다녀야 했고 강제수용소에 끌려갈 상황에 놓였다. 다행히 화학자였던 그의 아버지가 독일군에게 끌려갔다가 전쟁 수행에 필요한 인력으로 분류되어 풀려나오자, 그의 가족은 미점령 지역으로 도망가 숨바꼭질을 하듯 옮겨 다니며 숨어 살았다. 그의 아버지는 1944년에 죽고, 그는 어머니와 함께 2년 뒤 팔레스타인으로 떠났다. 유년시절에 겪은 공포는 그로 하여금 인간은 합리적인 존재라거나 지식으로 모든 문제를 풀 수 있다는 생각을 일찌감치 불신하게 만들었다.

예루살렘에 있는 히브리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수학을 공부했으며(1954 졸업)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교에서 심리학 박사학위(1961)를 받았다. 이후 히브리대학교(1961~78),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1978~86),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교(1986~94)에서 심리학을 강의하고 1993년부터 프린스턴대학교에서 심리학과 공공문제를 강의했다.

1973년 그는 트버스키와 함께 불확실한 조건에서의 판단과 의사결정에 관한 지배적인 경제 이론인 기대효용이론의 전제, 즉 인간의 '합리적 판단'에 대해 근본적으로 의문을 제기하는 이른바 '휴리스틱스 이론'(heuristics and bias)을 발표해 큰 주목을 끌었다. 이는 불확실한 조건에서 판단을 내릴 때 인간은 확률이나 효용극대화 이론을 복잡하게 따지려 들기보다는 경험 법칙에 비추어 어림짐작으로 가장 그럴듯하게 여겨지는 방법에 의존한다는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전형적인 예는 '택시 시나리오'이다. 어느 날 밤 어느 택시가 행인을 치고 달아났는데, 한 노인이 자신의 집 창문 너머로 파란색 택시가 뺑소니를 치는 장면을 목격했다. 피해자의 변호사는 사건을 성립시키기 위해 다음의 2가지 사실을 제시했다. 첫째, 이 도시에 택시 회사라고는 '블루택시', '블랙택시' 두 곳밖에 없는데, 사건 당시 운행된 택시의 85%는 검은색, 나머지 15%는 파란색이며, 둘째, 사건 당일 밤과 비슷한 조건에서 목격자의 시력을 면밀히 검사한 결과 사건 당시 뺑소니 택시의 색상에 대한 목격자의 판단 정확도가 80%라는 것이었다. 주어진 조건에서 뺑소니 차량이 파란색일 수학적 확률은 절반도 안 되는 0.41, 즉 41%에 불과하고 뺑소니 차량이 실제로 검은색일 확률이 더 높지만, 배심원은 목격자의 진술이 옳을 확률이 0.8, 즉 80%이므로 뺑소니 택시가 파란색이었다고 판단하고 블루택시 회사에 손해배상 책임을 묻기 십상이고, 대부분의 사람들도 배심원의 평결을 옳다고 받아들인다. 또한 평결 후 배심원에게 수학적 확률을 제시한다 하더라도 배심원의 생각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유명한 실험에서, 피실험자들은 아이가 많이 태어나는 큰 병원이든 아이가 적게 태어나는 작은 병원이든 사내아이 출산율이 모두 60%를 넘을 것이라고 생각해, 섣불리 판단하기 어려운 불확실한 상황의 경우 표본이 크다고 해서 불확실성이 극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음을 보여 주었다. 이는 확률론에서 말하는 큰 수의 법칙(law of large numbers)을 배제하고 작은 수의 법칙을 따르는 것을 의미한다. 주식 투자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어떤 펀드 매니저가 2년 연속 주가지수를 알아맞힌다고 생각되면 실제 그의 수익률이 다른 펀드 매니저들보다 훨씬 낮아도 그를 더 유능하다고 판단하기가 일쑤여서, 주가가 별 까닭 없이 널뛰기를 하게끔 만든다. 또 다른 예는 대표성(representativeness)이다. 피실험자들에게 무작위로 추출한 개인들에 관한 정보를 주고 이들을 '판매원' 또는 '하원의원'으로 분류하게 한 결과, 대부분의 피실험자들은 정치에 관심을 갖고 있거나 토론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묘사된 사람들을 정치인으로 쉽게 단정했다. 심지어 인구구성에서 정치인보다 판매원이 비중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음을 사전에 알려 주었지만 결과는 그다지 다르지 않았다.

그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트버스키와 함께 '전망 이론'(prospect theory)이라는 획기적인 이론을 수립해 1979년 계량경제학회지 <이코노메트리카 Econometrica>에 발표함으로써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불확실한 조건에서의 의사결정에 관한 이 논문에서 두 사람은 전통적인 이론적 관점으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인간의 행동, 즉 비용이 많이 드는 소소한 설비 보험 계약서에는 선뜻 서명하면서도 몇 푼 안 되는 할인 혜택을 받으러 소액 구매를 위해 장거리 운전을 마다하지 않거나, 반대로 그 정도나 그보다 더 비싼 상품을 절약하는 일에나 평생수입이 줄어들고 있다는 달갑지 않은 뉴스를 접하고도 소비를 줄이는 일에는 인색하게 구는 행동들을 실험을 통해 체계적으로 분석했다.

카너먼과 트버스키는 사람들이 위험이 수반되는 일련의 의사결정을 할 때, 전통적인 기대효용이론의 모델과는 달리 손익의 비중과 확률을 다르게 잡는다는 것을 발견했다. 즉 설령 기대 손익의 크기가 같더라도 기대 이익에 따르는 기쁨보다는 손실에 따르는 괴로움을 더 강하게 느낀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일부 경제학자들은 주식 투자자의 경우 1달러를 잃을 때 느끼는 고통이 1달러를 벌 때 느끼는 기쁨의 2배에 이른다고 본다. 또한 두 사람은 등가(等價)의 상황이라도 손익의 어느 쪽과 관련되는가에 따라 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다름을 발견했다. 이들은 또한 사람들은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서보다는 손실을 피하기 위해 위험을 기꺼이 감수하는 경향을 보임을 발견했다. 주식 투자자들의 경우 눈앞의 이익에 대해서는 위험을 기피한 반면 눈앞의 손실에 대해서는 위험을 기꺼이 감수하는 것이다.

이들의 연구는 일련의 실험과 이론화, 일상 경험의 날카로운 포착을 통해 불확실한 조건에서의 판단 및 의사결정에서 나타나는 인간의 행동 양식을 설득력 있게 설명함으로써, 심리학은 물론 통계학·법학·의학경영학과 의사결정자가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해 손익을 판단해야 하는 제반 분야에 큰 영향을 미쳤다. 사건을 법정에 가져갈 것인지를 고심하는 소송 당사자나 안전조치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공학자, 파리 신혼여행과 할부 차량 구입 중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를 저울질하는 신혼부부의 의사결정을 이들의 연구를 통해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의 연구는 무엇보다도 경제학에 큰 영향을 미쳤다.

실험심리학회·계량경제학회·미국예술과학 아카데미 회원, 미국실험심리학자연합회·미국심리학회 특별회원으로 활동해 왔으며 미국심리학회 특별공로상(1982), 힐거드상 평생공로상(1995)을 수상했다. 미국·이스라엘 이중국적을 갖고 있다. ........... (Britannica : 카너먼)

term :

인지과학 (Cognitive Science)   인지 심리학 (Cognitive Psychology)   심리학 (Psychology)   SOAR   지각 (Perception)   기억 (Memory)   두뇌 (Brain)   사고 (Thinking)   마음 (Mind)    인지 (Cognition)   인지편향 (Cognitive Bias)   주의집중 (Attention)   추리 (Reasoning)   학습 (Learning)   의사결정 (Decision Making)   문제해결 (Problem Solving)   계획 (Planning)    컴퓨터 (Computer)   인공지능 (Artificial Intelligence)   경제학 (Economics)   심리경제학 (Behavioral Finance)   휴리스틱 (Heuristic)   Daniel Kahneman

site :

Daniel Kahneman : Psychology Department of Princeton Univ.  Curriculum Vitae

Wikipedia : Daniel Kahneman 

Autobiography

Nobel Prize lecture: Maps of Bounded Rationality (real video)

인간사고의 비합리성과 한국 기독교인의 사고 : 이정모

paper :

불확실한 상황에서의 판단 : 추단법과 편향 (Judgement under Uncertainty: Heuristics & Biases) : Daniel Kahneman. Paul Slovic. Amos Tversky ed, Cambridge University Press , 1982

Heuristics and biases: The psychology of intuitive judgment. Gilovich, T., Griffin D. & Kahneman, D. (Eds.). Cambridge, UK: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2

카네만과 트베르스키의 비판 : 정영기, 1996

video :

THINKING, FAST AND SLOW | ANIMATED BOOK REVIEW : Daniel Kahneman : 2015/06/05

 

The Machinery of the Mind : Daniel Kahneman : 2012/03/30

 

 

인간은 합리적 존재?  

인간은 이성적 동물이며 인간 이성은 합리적이라는 명제가 인간들이, 특히 서구인들이 전통적으로 갖고 있는 생각이다. 서구 철학과 논리학에서는 인간 이성이 합리적이라는 전제 위에 인식론을 전개하였고 사고의 논리 규칙들을 도출하였다. 이런 입장은 사람들이 문제 상황에서 논리적 사고와 합리적 판단을 한다는 것을 전제하고 있다. 논리 규칙에 맞지 않는 사고, 자신의 욕구를 최적화하지 않는 행위의 선택은 비합리적인 사고들이며, 인간 이성이 마땅히 보여야 할 합리성을 벗어난 잘못된 것으로 여겨져 왔다.  

철학에서 인간 이성의 합리성 관점이 유지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일반 사회과학에서도 인간 이성의 합리성 관점은 문제시되지 않고 전제되어 왔다. 경제학, 정치학, 행정학, 법학, 정치학 등 모든 학문들에서 인간이 합리적 이성을 가지고 사고하고 결정하고 선택한다는 전제를 깔고 여러 가지 이론들이 전개되었고, 이러한 이론을 바탕으로 하여 현실적인 제도, 정책들이 입안되어 실시되어 왔다. 이들 학문들에서, 그리고 일반 상식에서, 인간의 감정은 비합리적이며 예측 불가능하며 오류를 범할 수 있지만, 감정이 개입되지 않는 한, 또는 신체적 피로 요인이 개입되지 않는 한, 인간의 이성은 합리적이며 오류를 범하지 말아야 하며, 따라서 일체의 행위에 대한 책임은 판단하고 결정하는 당사자에게 있다는 것이 당연시되어 온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관점은 인지과학이 발전함에 따라 지난 20여 년 간 심각하게 도전을 받기 시작했다. 인지과학적 연구, 특히 인지심리학적 연구들은, 인간 이성이 감정의 개입 때문에 비합리적이 될 수는 있으나 이성 그 자체는 본래적으로 합리적이라는 통념에 대해 강력한 의문을 제기하였다. 감정의 개입 때문이 아니라, 이성 자체의 본질이 주로 합리적 원리에 의하여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닐 가능성이 강하게 제기된 것이다.  

인간 사고의 정보처리적 한계성

인간의 마음은 각종 자극에 대하여 정보처리를 하는 인간 뇌의 정보처리 능력에 바탕을 두고 이루어진다. 그런데 우리 뇌의 정보처리 용량과 처리 전략은 제한되어 있다. 목수가 일하는 작업대 위에 많은 일감을 한꺼번에 쏟아 부으면 작업대가 작아서 그리고 일손이 딸려서 작업을 제대로 처리 못하듯이, 인간의 마음도 각종 자극 상황에 대하여 주의하고, 지각하며, 인식하고 이해하고, 기억하고, 생각하고, 언어로 표현하는 지적 작업대의 크기와 지적 일손 자원에 한계가 있는 것이다.  

이러한 인간 뇌의 정보처리적 제약성 때문에 인간의 마음은 여러 가지 한계적 특성을 보인다. 인간은 순간 순간마다 천문학적 양의 엄청난 정보를 접하지만 주의 용량의 한계, 기억 용량의 한계, 지식의 한계 등으로 인하여 정보처리의 효율성을 위해서 이들의 일부만 주의할 수 있고 나머지는 무시된다. 주의하여 인식한 대상에 대한 기억을 살펴보아도 기억은 사진 복사와 같은 방식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개인이 가지고 있는 지식, 믿음, 동기, 정서 등에 의하여 주어진 바와는 달리 구성되고 왜곡되어 저장되며, 또 저장된 것이 그대로 다 기억되어지는 것도 아니다. 기억에서 꺼낼 때에도 지식, 편견 등에 의하여 재구성되는 것이다. 언어의 이해도 있는 그대로의 이해란 존재하기 어려우며, 항상 이해자가 자신의 지식, 믿음 등을 동원하여 추론하고 해석하여 이해하는 것이다.  

사고의 세부 과정을 들여다보아도 문제가 많음을 알 수 있게 된다. 대상이나 사건을 일단 범주화하여야 사고가 제대로 진행되는 데, 범주화에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듯이 그런 뚜렷한 범주 경계가 없으며, 범주를 가르는 기준이 항상 가변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될 수 있는 대로 범주의 수를 가능한 한 줄이려 한다. 흑백논리식 이분법적 사고는 바로 우리가 여러 개의 범주를 동시에 주의하고 기억하여 정보처리하기가 어렵기에 일어나는 인간 정보처리 능력의 제한성, 지적 능력의 한계 때문에 일어난다고 볼 수 있다.  

논리적 추리를 함에 있어서도 인간은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바와 같이 합리적 논리적 사고자가 아니다. 정보처리의 한계성 때문에, 사고의 논리성이 결여되고 잘못된 결론을 내리더라도, 즉 정확성을 희생하면서라도, 비논리적 비합리적 편향이 개입되더라도 현재의 자신의 상황에서 정보처리가 최대한 빠르게 효율적이게 하는 방향으로 사고하는 것이 인간 추리의 특성이다. 그러다 보니, 외부의 객관적 자료보다는 개인의 사전지식과 동기에 의존하는 경향성이 크다. 흔히 자신의 기존 지식을 과다하게 적용하고 특정 자료, 대상에 대한 편향적 선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며, 주먹구구식적, 즉 편의법적(heuristic) 사고를 하게 된다. 객관적 통계 자료 등에 대해 둔감하며, 정보를 주어도 잘 활용하지 못하며 (기상 예측, 명절 시 교통 예측), 그리고 기회와 우연에 대해 실제와는 다른 그릇된 관념을 지니고 있고, 예언 가능성을 무시하고 주어진 정보의 신뢰성, 내적 일관성, 충분성에 상관없이 그 정보가 자기가 기대하는 바와 부합하느냐 여부에 의하여 판단한다.

따라서 인간은 모든 것에 고루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며, 있는 그대로 지각하지도 인식하지도 못하며, 현실을 제대로 이해하지도 못하고, 충분히 사고하지 못하며, 정확하게 기억하지도 못한다. 인간은 각종 상황에 대하여 선별적으로 인식하며, 현실과는 다르게 인식하고 사고한다. 거울처럼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인식하고 논리적으로 합리적으로 사고하여 판단하고 결정하는 것이 인간 이성의 특성이 아닌 것이다. 인간 인식능력의 정보처리적 한계 때문에, 오히려 그 반대가 인간 이성의, 인간 사고의 본질일 수 있는 것이다. 바로 이러한 측면이 심리학자-인지과학자로서 1978년에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허버트 사이먼 교수나, 작년 2002년도에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심리학자-인지과학자 다니엘 카네만 교수가 밝혀낸 업적이다.   

한계적 합리성: 두 노벨 경제학상 수상 심리학자의 관점  

단순한 숫자 계산기에 지나지 않았던 컴퓨터를 오늘날과 같이 각종 정보를 다루며 인간의 지적 능력과 유사한 능력을 지닌 기계로 개념화하고 정보화 사회의 개념적 틀을 제공하여 준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지식인의 한 사람이 1978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심리학자 허버트 사이먼 교수이다. 그는 이러한 노력을 체계화하는 과정에서, 인간의 심적 자원의 정보처리적 특성으로 인하여 인간 이성이, 사고가, 한계적 합리성(bounded rationality)을 지닐 수밖에 없음을 드러내 주었다. 피로나 감정이나 동기가 개입이 안 된다고 하더라도 인간의 사고 자체가 논리적으로 타당하고 최적의 해결을 찾아내는 합리적 메커니즘은 아니라는 것이다. 논리적으로 타당하고 최적인 결론, 결과보다는 한계적 정보처리 능력 내에서 그리고 제한된 정보처리 시간 내에서 어느 정도만 만족할 수 있는 그런 수준까지만 판단하고 결정하는 사고라는 것이다.  

프린스턴 대학 심리학과 카네만 교수는 작고한 심리학자 아모스 트버스키 교수와 함께 이러한 사이먼 교수의 생각을 경험적으로 확인하며 새로운 개념 틀로써 발전시켰다. 카네만 교수는 1979년의 획기적 논문에서, 고전적 경제학에서 지배적으로 인정되고 있던 생각 즉 사람들은 자신에게 최대의 이익을 가져오는 결과를 도출하게끔 합리적으로 결정한다는 그러한 관점을 반증하였고, 사람들은 미래의 결과가 불확실할 때는 논리적 합리성에 의해서가 아니라, 편의법적 방식에 의존하여 판단하며 결정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인간의 사고가 전통적 합리성이라는 규준에 어긋나게 작용하는 편향적 사고임을 보여준 것이다. 그러면 인간은, 그리고 우리 한국 기독교인들은 어떠한 편향적, 오류적 사고를 보이고 있는지 한번 살펴보자. ........... (이정모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