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란 무엇인가?

 

Aristotle (기원전 384~322) 은 최초로 마음 (Mind) 의 이성적인 측면을 지배하는 정확한 일련의 법칙을 형식화했다. 그는 적절한 추론을 위해 삼단논법 (Syllogism) 이라는 약식 시스템을 개발했는데, 그것은 원칙적으로 처음의 전제가 주어졌을 때 기계적으로 결론을 생성하는 것이었다. 훨씬 나중에 Ramon Lull (1315) 은 유용한 추론 (Reasoning) 이 기계로 만든 인공물에 의해 실제로 수행될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가졌다. 그의 "개념 형성기 (concept wheels)" 그림이 이 책의 cover 에 있다. Thomas Hobbes (1588~1679) 는 추론이란 "조용한 생각속에서 더하고 빼는" 수치 계산과 같은 것이라고 제안하였다. 계산 그 자체의 자동화는 이미 시도되고 있었다 ; 1500 년쯤에 Leonardo da Vinci (1452~1519) 는 기계적 계산기를 설계는 했지만 만들지는 않았다 ; 최근에 그 설계대로 재제작 한 것을 보면 기능적 (functional) 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최초라고 알려진 계산 기계는 1623 년쯤에 독일인 과학자 Wilhelm Schickard (1592~1635) 가 만들었다. 1642 년에 Blaise Pascal (1623~1662) 이 만든 Pascaline 도 유명하다. Pascal 은 "산술기계가 동물의 어떤한 행동보다 더 인간의 사고에 가까운 결과를 낳는다" 라고 썼다. Gottfried Leibnitz (1646~1716) 은 수치계산보다도 개념 (Concepts) 에 따라 작동하게 하려는 기계장치를 만들었지만 그 범위는 아주 제한적이었다.

지금은 우리들은 일련의 규칙을 사용해서 마음의 형식적이고 이성적인 부분을 묘사하려고 하고 있으며, 다음 단계로는 마음 (Mind) 을 하나의 물리적 시스템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René Descartes (1596~1650) 는 마음과 물질사이의 차이와 그로인해 발생하는 문제들에 관해 최초로 명확한 토론을 했다. 마음 (Mind) 을 순수하게 물리적인 개념으로 보았을 때의 하나의 문제는 거의 자유의지 (free will) 가 들어갈 여지가 없어보인다는 것이다 : 만일 마음이 전적으로 물리적인 법칙에 따라 지배된다면, 지구의 중심을 향해 떨어지기로 "결정하는" 바위보다 더 많은 자유의지를 가졌다고 보기 어렵다. 추론의 능력을 강하게 옹호하면서도, 또한 Descartes 는 이원론 (Dualism) 의 지지자였다. 그는 인간의 마음의 한 측면 (영혼 또는 정신) 이 있는데, 그것은 물리적 법칙이 면제되어 자연을 초월하여 존재한다고 보았다. 반면에 동물은 이러한 이원론적 성질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 기계처럼 처리될 수 있다고 하였다. 이원론의 변형으로서 유물론 (Materialism) 에서는, 물리적 법칙에 따른 뇌 (Brain) 의 작동이 마음을 만들어낸다 (constitute) 고 보았다. 자유의지는 단순히 이용할 수 있는 선택에 대한 지각 (Perception) 이 선택과정에서 나타나는 방법이다.

지식 (Knowledge) 을 다루는 물리적인 마음이 연구되었고, 다음의 문제는 지식의 원천을 밝히는 것이다. Francis Bacon (1561~1626) 의 Novum Organum (주석 : Aristotle 의 Organon, 즉 생각의 도구 를 업데이트 한 것) 에서 출발한 경험론 (Empiricism) 운동은 John Locke (1632~1704) 의 금언으로 특징지울 수 있다 : " 먼저 감각 (sense) 되지 않는 것은 어떤 것도 이해 (Understanding) 되지 않는다". David Hume (1711~1776) 의 A Treatise of Human Nature (Hume 1739) 에서 지금은 귀납법 (Induction) 의 원리로 알려진 것을 제안했다 : 즉 일반적인 규칙은 그들의 구성요소들간의 반복되는 관계를 노출함으로써 얻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Ludwig Wittgenstein (1889~1951) 과 Bertrand Russell (1872~1970) 이 구축하고, Rudolf Carnap (1891~1970) 이 주도한 유명한 Vienne Circle 은 논리실증주의 (Logical Positivism) 를 개발했다. 모든 지식은 궁극적으로 감각입력 (sensory input) 에 상응하는 관찰문 (observation sentence) 에 따라 연결되는 논리적 이론에 의해 성격을 규정지을 수 있다는 것이다 (주석 : 이러한 측면에서, 모든 의미있는 문장은 단어들의 의미를 분석하든가 또는 실험을 수행함으로써 증명되거나 거짓으로 드러날 수 있다. 이것은 의도적으로 대부분의 형이상학을 배제하기 때문에, 논리적 실증주의는 어떤 circle 에서는 인기가 없었다). Carnap 와 Carl Hempel (1905~1997) 의 확증이론 (confirmation theory) 는 지식이 어떻게해서 경험을 통해 얻어질 수 있는지를 이해하려고 시도했다. Carnap 의 책 The Logical Structure of the World (1928) 은 부분적인 경험으로부터 지식을 추출하는 명시적인 계산 과정을 정의했다. 그것은 아마 최초로 계산과정으로서의 마음의 이론 일 것이다.

마음에 대한 철학적인 측면의 마지막 요소는 지식과 행동사이의 연결이다. 이 질문은 인공지능 (Artificial Intelligence) 에는 중요한데, 그 이유는 지능 (Intelligence) 이 추론 (Reasoning) 뿐만 아니라 행동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우리는 행동이 얼마나 정당한지 (justified) 를 이해함으로써 그 행동이 정당한 (또는 합리적인) 에이전트를 어떻게 만들 것인지를 이해할 수 있다. Aristotle 은 목표 (goals) 와 행동의 결과에 대한 지식 (knowledge) 사이의 논리적 연결에 의해서 행동이 정당화 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결론의 마지막 부분이 이 책의 cover 에 있다)

Nicomachean Ethics (Book Ⅲ. 3, 1112b) 에서 Aristotle 은 이러한 주제를 발전시켜 하나의 알고리즘을 제안하였다 :

Aristotle 의 알고리즘은 2300 년 후에 Allen Newell 과 Herbert SimonGPS 프로그램에서 구현되었다. 우리는 지금은 그것을 회귀에 의한 계획시스템 (regression planning system) 이라고 부른다. (Chapter 11 참조)

Goal-based analysis 는 유용하지만, 몇 개의 행동이 목표를 달성할 때, 또는 어떤 행동도 완전히 그것을 달성하지 못할 때 무엇을 할지를 알려주지는 않는다. Antoine Arnauld (1612~1694) 는 이러한 경우에 무슨 행동을 취해야 할지를 결정하는 quantitative formula 를 정확히 묘사했다 (Chapter 16 참조). John Stuart Mill (1806~1873) 의 책 공리주의 (Utilitarianism) (Mill 1863) 은 인간 행동의 모든 영역에서 이성적인 결정 (rational decision) 의 기준에 대한 생각을 활성화 시켰다. 결정의 더욱 형식적인 이론은 다음 섹션에서 논의된다. ................... (Stuart Russell  2003)